레저

한국경마의 살아있는 전설, 트리플나인 ··· 경주로 떠난다

발행일시 : 2020-09-25 07:57

한국경마 역사의 한 획을 그었던 한국마사회 부산경남경마공원의 ‘트리플나인’(국·수·8세)‘이 오는 25일 은퇴한다.
 
’트리플나인‘은 국내 최고 씨수말로 손꼽히는 ’엑톤파크‘의 자마로 2014년 데뷔 경주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첫 출전부터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듬해인 2015년부터 전성기의 가도를 달리기 시작했는데, 4년 연속 대통령배 우승(’15∼‘18년), 3년 연속 그랑프리 입상(’16∼’18년), 연도대표마 3번 수상(‘15∼’16·‘18년) 등 한국 경마의 새로운 신화를 써내려가며 명실상부 최강 국산마로 등극했다.
 

트리플나인 <트리플나인>

특히 2017년에는 세계최고 경마무대인 두바이월드컵에 출전하여 예선전(2000m) 경주에서 준우승을 기록했고, 한국경마 최초 두바이월드컵 고돌핀 마일(Godolphin Mile, 1600m)에 출전해 국산 경주마의 국제 경쟁력을 입증했다.
 
한국경마의 전설적인 기록을 남긴 ’트리플나인‘은 경주마 중 고령에 속하는 8세의 나이에도 최상의 컨디션을 보여주며 지난 6월까지 경주로를 달렸지만 우수한 자마배출에 힘써 한국경마에 새로운 기여를 시작하기 위해 경주로를 떠나기로 결정했다.
 
’트리플나인‘의 최병부 마주는 “’트리플나인‘과의 만남, 그리고 그와 함께 일궈낸 많은 기록들은 내 인생에 많은 영향을 미쳤고, 내게 자식과도 같은 말이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트리플나인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크지만, 그 동안 트리플나인을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트리플나인은 내년부터 제주 챌린지팜에서 씨수말로서 제2의 마생을 열어나갈 계획이다. 작년에 먼저 은퇴한 ’파워블레이드‘가 올해 무려 70두의 씨암말과 교배를 하였고, ’경부대로‘가 여전히 50두 내외의 교배를 하는 등 국산 씨수말이 일으키고 있는 작은 돌풍을 씨수말 트리플나인이 태풍으로 변화시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코로나19로 인해 경마가 중단되면서 은퇴식은 생략된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