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현대백화점, 샤인머스캣·멜론·애플망고 등 이색과일 추석 선물로 인기

발행일시 : 2020-09-23 13:40
사진제공=현대백화점 <사진제공=현대백화점>

올 추석에는 코로나19 여파로 귀성을 포기하고 감사한 마음을 선물로 대신하려는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샤인머스캣·멜론·애플망고 등 이색 과일이 주목받고 있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8월 14일부터 9월 21일까지 샤인머스캣·멜론·애플망고 등 이색 과일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4% 증가했다. 이는 전체 과일 선물세트의 매출 신장률(20.2%)보다 세 배 이상 높은 수치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샤인머스캣 매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84.2% 늘었고, 멜론과 애플망고도 지난해보다 매출이 각각 56.3%와 61.2% 증가했다.
 
현대백화점은 이런 추세가 계속될 경우 올해 추석 과일 선물세트의 전체 매출에서 이색 과일 선물세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25%)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난 40%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대표적 명절 과일로 불리는 사과·배의 매출 비중은 60% 수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지난해(75%) 대비 15%포인트 가량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올 추석 이색 과일 선물세트 물량을 대폭 늘린 상태다. 샤인머스캣의 경우 지난해 추석에 10톤 물량, 4,000세트를 판매했는데, 올해는 50% 이상 확대한 15톤 물량, 총 6,000세트를 준비했다. 또한 지난해보다 두 배 늘린 11개 품목으로 구성해 선보였다.
 
아울러 프리미엄 청포도인 '유호 포도'도 처음 선보였다. 유호 포도는 한 송이당 길이가 30cm 이상, 중량은 1.2kg에 이르는 과일로, 800g 정도면 대형품 취급을 받는 샤인머스캣보다 20~50% 가량 크고 당도는 17브릭스 이상이다. 세트는 두 송이로 구성됐으며, 가격은 13만원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명절 상차림을 간소화하는 트렌드가 지속되고 있는데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귀향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차례와 성묘 등에 사용되는 제수용 과일보다 이색 과일을 선물하려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며 "특히 직접 고향이나 지인을 찾아가지 못하는 미안함을 선물로 대신하기 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이색 과일들이 고객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고 말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