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중기부 '비대면 서비스' 공급기업 359개 최종 선정..."6400억 정부 지원 레디!"

발행일시 : 2020-09-21 16:17

중소기업 대상 비대면 서비스를 공급기업 359개사 선정
신청한 613개사 공급기업 감안하면 경쟁률은 1.7대 1

바우처 지급 및 활용 방식 그림 = 중소벤처기업부 <바우처 지급 및 활용 방식 그림 = 중소벤처기업부>

향후 2년간 6400억 규모의 자금이 투입되는 비대면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이 최종 선정돼, 본격적인 비대면 솔루션 구축 사업이 진행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벤처기업들을 대상으로 화상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솔루션, 온라인교육 등의 비대면 서비스를 공급할 기업으로 359개사를 선정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 8월 13일부터 8월 24일까지 비대면 서비스 공급기업 모집 결과 총 613개사가 신청했고, 약 1개월에 걸쳐 요건 검토와 전문가 심층평가, 수요자 체험평가의 3단계 과정을 거쳐 총 359개사가 선정됐다. 1.7대 1의 경쟁률을 보인 셈이다.
 
또 1개의 공급기업이 최대 3개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총 412개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제공되는 서비스 분야별로는 재택근무 분야 175개(42.5%), 에듀테크 분야 91개(22.1%), 네트워크‧보안 솔루션 분야 58개(14.1%), 화상회의 분야 55개(13.3%) 순이다.

공급기업의 정보와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한 내용은 오는 23일까지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이하 플랫폼)에 등록될 예정이다.
 
중기부는 또한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하려는 중소기업(수요기업)의 요구에 부합되는 공급기업을 수요기업이 골라서 이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수요기업들의 사업 참여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비대면 바우처 공급기업이 제공하는 412개 서비스 현황. 출처=중소벤처기업부 <비대면 바우처 공급기업이 제공하는 412개 서비스 현황. 출처=중소벤처기업부>

지난 8월 19일부터 수시로 신청을 받고 있는 수요기업의 수는 17일 기준 5453개사로 집계됐다. 공급기업이 선정되기 이전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심을 보였다.
 
서비스 신청 대상 기업은 채무 불이행, 국세‧지방세 체납 등 지원제외 사유에 해당되지 않으면 모두 가능하다. 수요기업으로 선정되면 공급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400만원 한도(자부담 10% 포함)에서 이용할 수 있다.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의 다리 역할을 하는 플랫폼은 수요기업이 원하는 서비스를 쉽게 찾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사용자 친화적으로 구축했으며 오는 30일까지 시범운영한다.
 
특히 사업 참여 신청, 서비스 선택과 결제, 서비스 이용, 정산까지 모든 과정이 플랫폼상에서 비대면‧온라인으로 이뤄지며 수요기업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제로페이와 바우처 사업 전용카드 선불카드 등 다양한 결제 수단을 도입한다. 특히 제로페이를 이용할 경우 특정 은행 계좌 개설 및 특정 카드 발급 없이도 바우처 구매 후 온라인 결제 형태로 지원 받을 수 있어 은행을 방문할 필요가 없어진다.

플랫폼에서는 수요기업이 이용한 서비스에 대해서 품질과 가격, 공급기업의 사후관리(A/S) 등을 평가하는 별점제도가 도입돼 공급기업에 대한 정보도 제공될 예정이다.
 
중기부는 수요기업의 만족도 등에 따라서 서비스 제공이 미흡하거나 불량한 공급기업은 공급기업 목록에서 제외하고 신규 기업을 추가 모집하는 등 비대면 서비스 시장을 활성화 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해당 사업을 통해 디지털 사각지대에 있는 중소기업이 디지털화의 첫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돕고 시장이 확대되는 만큼 글로벌 성장 가능서이 높은 공급기업에 투자하여 유니콘 기업을 만든다는 계획을 전했다. 또한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이 정부 행정혁신의 기초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플랫폼 진화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중소기업들이 불편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짧은 시간 최선을 다해 준비했으나 첫 사업이다 보니 부족한 점들이 있을 것이다”라며,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이 우리나라 비대면 서비스 시장 활성화의 거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