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경주에 미치는 틸트각의 영향은?

발행일시 : 2020-07-13 14:34

경정의 소개항주란 경주 시작 전 고객에게 선수의 기량과 모터의 성능을 보여주기 위해 경주 수면을 2주회 전속으로 도는 것을 말한다. 소개항주를 통해 모터 성적과 함께 소개항주 타임을 알 수 있다.  그중에서도 소개항주만을 통해 알 수 있는 정보가 있는데, 바로 틸트각이 그렇다.

틸트각이란 모터를 보트에 장착할 때 위치를 각도로 표기한 것이다. 경주 출주 1시간 30분 전에 미리 사용할 각도를 신고하고 출전하게 된다. 원 360도라는 기본 원리에서 모터를 보트에 평행하게 장착할 때의 각도가 78도다. 여기서 +0.5를 사용하면 78.5도가 되고 -0.5를 사용하면 77.5도가 된다.

경주정 뒤쪽에 장착되는 틸트각은 각도 변화에 따라 경주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경주정 뒤쪽에 장착되는 틸트각은 각도 변화에 따라 경주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현재 +1, +0.5, 0, -0.5, -1 이상을 넘지 않게 사용하고 있다. 다시 말해 79도∼77도까지의 범위를 놓고 유동적으로 조율한다. 틸트각을 0.5도 조정하면 모터는 수면으로부터 2mm 차이가 난다. 2mm라는 수치는 작지만 경주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크다. 틸트각을 높이면 보트의 선수 (앞부분)가 내려가며 직선 시속이 좋아지고 틸트각을 내리면 선수가 들리기 때문에 회전이 좋아진다. 정확한 비유는 아니겠지만 경륜의 기어배수와 비슷한 개념이다. 선수의 스타일이나 모터 기력에 따라 틸트각을 달리 조정하는데 직선이 딸린다 싶으면 틸트를 올리고 반대로 선회가 불안하다 싶으면 틸트를 내리는 것이 정석이다. 경주 당일 기후 조건이나 코스에 따라서 결정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틸트각의 변화에 따라 선수의 승부의지를 엿볼 수 있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틸트각의 변화만을 가지고 모터의 성능이 크게 바뀐다고 판단하면 오산이다. 모터에 라이너(30센티 정도의 쇠막대)를 장착해 직선 시속을 끌어올릴 수도 있고 백레쉬를 조종하면서 선회력 보강을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 대부분 선수들이 회차마다 고정된 틸트각으로 경기를 치르는 것을 선호하는 경우도 많다. 다만 첫째 날과는 달리 둘째 날에 달라진 틸트각을 사용하게 된다면 한 번쯤 체크해볼 만한 가치는 충분하다.
 
휴장 전 가장 최근에 열린 4회차에서 김선웅이 수요 경주에서 틸트각 0으로 시작해 고전했지만 목요 경주에서는 +0.5로 올리며 한차례 우승했다. 어선규도 수요 경주 +0.5로 출발했지만 성적 부진 후 +1.0으로 올리며 금요 경주에서 우승하며 부진을 만회할 수 있었다. 물론 틸트각 때문이라고는 할 수 없겠지만 모터의 성능을 끌어올리기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했다는 것은 충분히 알 수 있는 부분이다.
 
경정 전문가들도 “목요 경주에서 틸트각이 수요 경주와 다르다면 나름 수요 경주를 통해 모터의 약점을 보완했다고 판단할 수 있어 베팅 시 선수의 승부의지를 파악하는데 어느 정도 도움이 되는 자료임에는 분명하다”고 조언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