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뷰티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베블런 효과’로 브랜드 가치 ‘껑충’

발행일시 : 2019-12-05 13:20
(왼쪽부터)안마의자 ‘팬텀Ⅱ’의 아이언맨과 캡틴아메리카 에디션 [사진=바디프랜드] <(왼쪽부터)안마의자 ‘팬텀Ⅱ’의 아이언맨과 캡틴아메리카 에디션 [사진=바디프랜드]>

바디프랜드(대표 박상현)가 글로벌 유명 브랜드와 연이은 협업이 성공하면서, 과시적 소비행태를 일컫는 ‘베블런 효과’와 함께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 회사는 최근까지 디즈니와 마블, 람보르기니, 코닉세그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각광 받는 브랜드와 협업하며 제품 판매는 물론 브랜드 가치도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프로스트&설리번’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2017년 기준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에서 점유율 8.1%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또, 브랜드가치 평가기관 ‘브랜드스탁’가 선정·발표한 ‘2019년 3분기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서도 35위에 올라, 6년 전 대비 600계단을 뛰어올랐다.

최근 슈퍼카, 하이퍼카 브랜드와 협업도 같은 맥락이다.

바디프랜드는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와의 협업을 통해 람보르기니 안마의자(LBF-750)를 출시, 명품 반열에 올렸다. 이 제품이 소비욕을 자극하며 꾸준히 하이엔드 타깃층에게 팔려나가자, 회사는 지난달 스웨덴 하이퍼카 브랜드 ‘코닉세그’의 감성을 담은 프리미엄 안마의자 개발에 나선다고도 발표했다. 특정 마니아층을 노린 마블 히어로 버전의 한정판 안마의자 팬텀Ⅱ 아이언맨과 캡틴아메리카 에디션도 큰 인기다.

이 같은 현상의 배경에는 베블런 효과와 함께 최근 1~2인 가구 증가와 자신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제품 등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 ‘스몰 럭셔리’가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건강(For health), 싱글족(One), 여가(Recreation), 편의(More convenient), 고가(Expensive)의 알파벳 앞 글자를 딴 신조어 ‘포미(For Me)족’이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주요한 소비층으로 부상한 측면도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