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전과목 0점, 수능서 다른 과목 답안지 수정..부정행위자 처리

발행일시 : 2019-11-19 22:17
사진=MBC 뉴스 캡처 <사진=MBC 뉴스 캡처>

올해 수능에서 한 수험생이 4교시 시험 중 답을 수정하려다, 실수로 다른 과목 답을 수정, 부정행위자로 처리 됐다.

지난 14일 수능시험을 본 고3 학생 최 양은 4교시 과학탐구 시험 종료 5분을 앞두고, 8번 답을 잘못 표기한 걸 발견했다.

이어 답을 수정하려고 했지만 앞 시험인 한국사 문제 8번 답을 수정했다. 4교시에는, 한국사를 본 뒤 한국사 시험지를 걷어가면 그다음에 선택과목인 과학탐구를 보게 된다. 하지만 두 과목 답안지가 한 장에 인쇄돼있어 헷갈린 것.

최 양은 잘못된 걸 발견한 후 감독관에게 실수로 한국사 답을 건드렸다고 말했고,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 끝까지 시험을 봤다.

감독관은 시험이 끝난 후 이 사실을 시험관리본부에 보고했다. 하지만 본부는 부정행위에 해당한다며 최양의 수능 시험 전체를 무효화했다.

규정상 4교시에 다른 과목의 답안지를 수정하거나 문제를 보는 것은 모두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홍혜자 기자 hhj@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