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삼성 이미지센서 “또 작아졌다”...업계 최초 0.7㎛ 픽셀 공개

발행일시 : 2019-09-24 11:00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의 모바일 이미지센서가 픽셀 미세화 기술의 벽을 또 한 차례 뛰어넘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업계 최초로 0.7㎛ 픽셀 크기를 구현한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GH1'을 24일 공개했다. 2015년 업계 최초 1.0㎛ 픽셀 이미지센서 출시 이후, 0.9㎛(2017년), 0.8㎛(2018년) 제품을 출시한데 이어, 이번에 0.7㎛ 픽셀 양산에 성공한 것이다.

이 제품은 0.7㎛ 픽셀만으로 4370만 화소를 구현한다. 동일 화소 0.8㎛ 픽셀 이미지센서 대비 카메라 모듈 크기와 두께를 줄일 수 있어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됐다.

최근에는 전면 디스플레이 비중이 90%를 차지하는 베젤리스와 펀치홀 디자인이 스마트폰에서 일반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제한된 공간에서도 더 많은 픽셀을 담을 수 있는 초미세 픽셀 이미지센서의 활용도가 크게 높아지고 있다.

픽셀 크기가 작아지면 이미지센서가 받아들이는 빛의 양도 줄어들어 인접한 픽셀간 간섭현상이 증가해 화질이 저하된다. 삼성전자는 이 현상을 최소화하는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을 적용해 0.7㎛의 초소형 픽셀에서도 선명한 촬영이 가능하게 했다. 또, 저조도 환경에서는 4개 픽셀이 하나의 큰 픽셀처럼 동작하는 '테트라셀' 기술을 적용해 밝은 사진을 얻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최대 4K(3840×2160) 해상도로 초당 60 프레임의 동영상 촬영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아이소셀 슬림 GH1은 ‘전자식 이미지 흔들림 보정(EIS)’ 기능과 위상차 검출로 피사체의 초점을 빠르게 잡아내는 ‘슈퍼 PD(Super Phase Detection)’ 기능을 동시 지원해 스포츠 경기와 같이 움직임이 격렬한 상황에서도 빠르고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다.

박용인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업계 최초 1.0㎛ 픽셀 제품을 발표한 이래 최근 0.8㎛ 픽셀의 6,400만, 1억 8백만 초고화소 제품까지, 픽셀 기술 혁신을 계속하고 있다"며 "업계 최초로 0.7㎛ 초소형 픽셀을 적용한 '아이소셀 슬림 GH1'을 통해 더욱 얇고 세련된 차세대 스마트폰에서도 최고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슬림 GH1'을 연내 본격 양산할 계획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