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갤럭시 노트10', 9일 사전판매 돌입하며 5G 재점화

발행일시 : 2019-08-08 15:00
국내 출시되는 갤럭시 노트 5G와 갤럭시 노트+ 5G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국내 출시되는 갤럭시 노트 5G와 갤럭시 노트+ 5G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의 사전 판매가 이달 9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다. 이동통신 3사의 가입자 유치 경쟁도 함께 불붙기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노트10'(이하 노트10) 사전 판매를 9일부터 19일까지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정식 출시는 23일이다. 노트10 언팩 행사에서 공개된 노트10 시리즈는 4종이지만, 국내에서는 ‘노트10 5G’와 ‘노트10+ 5G’ 등 5G 모델로만 출시된다. 이 중 노트10+ 5G는 저장용량에 따라, 256GB와 512GB 두 가지 모델로 구분돼 총 3종으로 선보인다.

노트 10 5G는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핑크, 아우라 블랙, 아우라 레드의 4가지 색상의 256GB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124만 8500원이다. 노트10+ 5G 256GB 모델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화이트, 아우라 블랙, 아우라 블루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39만 7000원이다. 512GB 모델은 아우라 글로우, 아우라 블랙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49만 6000원이다.

◇ 5G 가입자 확보 경쟁 재개한 이통3사

노트10 5G와 노트10+ 5G는 자급제 모델과 이동통신 3사 모델로 출시됐다. 오로지 5G 단말 모델로만 출시되는 만큼, 이통3사는 노트10 출시를 하반기 5G 가입자 유치를 위한 기회로 활용할 예정이다.

갤럭시 S10 5G 출시 때와 마찬가지로 노트10 역시 이통사들의 공격적인 마케팅과 함께, 각 사마다 약간의 차별성이 결합돼 선보여지고 있다. 자급제와 달리, 통신사에서만 구매 가능한 특정 컬러의 모델도 그 중 하나다. 5G 가입자 유치에 재시동 거는 이통3사의 움직임에, 기기변경을 고민했던 소비자들과 갤럭시 노트 마니아들의 이목 또한 집중되고 있다.

- 공짜 수준의 할인 펼치는 SKT

아우라 블루 색상을 단독 출시하는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삼성 T2V2 카드’와 ‘롯데 Tello 카드’에서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OK캐시백 포인트, 복지포인트, 신용카드 포인트 등 제휴사 포인트 ‘T모아쿠폰’을 더해 최대 75만원을 추가로 할인 받을 수 있다.

인포그래픽=SK텔레콤 <인포그래픽=SK텔레콤>

삼성 T2V2 카드는 전달에 30만 원 이상 이용하면 24개월간 통신비 월 1만 5000원, 최대 36만원을 할인 받는다. 노트10 구매 시 라이트할부를 포함 월 80만 원 이상 결제하면 캐시백 5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롯데 Tello 카드’로 통신비를 자동납부하고 전달에 30만 원 이상 결재 시, 24개월간 통신비 월 1만 6000원, 최대 38만 4000원을 할인해준다. 카드 할인 혜택은 중복 적용 가능하다.

‘5GX클럽_노트10’에 가입하면 구매 1년 뒤 사용하던 제품 반납 후 최신 갤럭시 시리즈를 구매 할 때 출고가의 최대 50%를 면제받는다. 11번가, 이마트 등 제휴처 이용 시 매월 통신비가 할인되는 ‘척척할인’으로도 제휴처 이용 금액에 따라 24개월간 최대 36만8000원의 통신비 추가할인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노트10+ 512GB을 ‘5GX 클럽_노트10’으로 75만원 할인 받고, 제휴카드 ‘더블할인’을 통해 74만원, ‘T모아쿠폰’으로 1만원 할인을 받게 되면, 사실상 무료로 노트10 5G를 구입할 수 있다.

‘T안심보상’ 등 보상판매도 이용할 수 있다. 최대 21만원 할인과 함께 ▲3개월 내 국제전화 100분 무료 ▲6개월 내 10만원 파손보상 ▲9개월 내 반납 단말 동급 반환 보장 등의 +369 혜택’을 받을 수 있다.

- 다시 등장한 KT 슈퍼체인지와 슈퍼렌탈

KT는 아우라 레드 색상의 노트10 5G 모델을 단독 출시한다. 출고가는 124만 8500원(VAT 포함)이다. 할인혜택은 KT는 가족결합 5G 무제한 요금제와 S10 5G 출시 당시 인기를 끌었던 슈퍼체인지·슈퍼렌탈을 다시 선보인다.

KT 모델들이 갤럭시 노트10 5G 사전예약을 홍보하고 있다.[사진=KT] <KT 모델들이 갤럭시 노트10 5G 사전예약을 홍보하고 있다.[사진=KT]>

먼저, 요금은 ‘5G 프리미엄 가족결합’ 프로모션을 통해 절반까지 줄여준다. 결합 가구 내 5G 슈퍼플랜 요금제가 2회선 이상 포함되는 경우 1번째 회선도 25% 결합할인을 적용, 선택약정 25% 할인과 함께 월 4만원에 5G 무제한 요금제(슈퍼플랜 베이직, 월 8만원 기준)를 이용할 수 있다. 9일부터 올해 연말까지 가입 가능하며 2021년 12월 31일까지 제공된다

노트10 5G에서 운영되는 ‘슈퍼체인지’는 최신 갤력시로 기기변경 시 반납 후 최초 출고가의 최대 50%를 보상해준다. 이용료는 월 6000원(VAT포함)이며, 슈퍼플랜 베이직(월 8만원 요금제) 이상 가입자는 멤버십 포인트로 100% 할인받는다. 20일부터 10월 31까지 가입 가능하다.

노트10 5G를 렌탈로 이용하는 ‘슈퍼렌탈’을 이용할 수도 있다. 단말 할부금(24개월 할부 기준)과 유사한 수준의 렌탈료로 이용하다, 1년 후에는 언제든지 사용하던 노트10 단말기를 잔여 할부금과 위약금 걱정 없이 반납하며 최신 스마트폰으로 교체할 수 있다.

- 풍성한 5G 콘텐츠 즐길 수 있는 LG U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보유한 풍성한 제휴 5G 콘텐츠와 결합된 프로모션을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모델들이 갤럭시 노트10 5G 사전예약을 홍보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모델들이 갤럭시 노트10 5G 사전예약을 홍보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에서 올해 말까지 노트 10 5G를 구매하면 ‘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 이용권을, 9월 말까지 10만 5000원 이상의 5G 요금제로 가입하면 VR 헤드셋(HMD)을 무상 제공한다. 9만5000원 이상의 5G 요금제 가입자는 5G 클라우드 게임 ‘지포스 나우’를 10월 말까지 무료 체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노트10 5G 사전예약 사은품 중 하나인 게임패드 글랩은 지포스 나우의 공식 게임패드로, 게임머와도 잘 어울리는 궁합이다.

제휴카드는 ‘U+Family 하나카드’다. 자동이체로 통신요금을 납부하면 최종 납부금액에서 최대 월 2만 5000원씩 2년간 60만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할인 받는 통신비에는 해당카드로 자동이체 납부한 본인·가족·지인의 휴대폰·IPTV·IoT·소액결제액 등이 모두 포함된다. 여기에 ‘포인트파크’까지 사용하면 보유중인 13개 제휴사 합산 포인트만큼 차감 할인받을 수 있다.

◇ 개통 후, 받는 추가 혜택과 행사

한편, 노트10 사전 구매자는 공식 출시 전인 20일부터 제품을 미리 수령해 개통할 수 있으며, 26일까지 개통 가능하다. 개통 이후에는 스포츠 밴드 '갤럭시 핏', 무선충전패드 듀오와 클리어 뷰 커버, 글랩 게임패드와 LED 커버 등 총 3종의 사은품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 파손 수리 비용의 50%(1년 1회, 개통일 기준) 현장 할인권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사전 구매 사은품 신청자 중 추첨을 통해 '갤럭시 팬 파티' 초대권(1인 2매)도 제공할 예정이다. '갤럭시 팬 파티'는 16일 부산을 시작으로 17일 대구, 23일과 24일 서울, 30일 대전, 31일 광주에서 진행된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